시민 품으로 돌아온 용인 고기리계곡
시민 품으로 돌아온 용인 고기리계곡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9.15 20:1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단점유 업소 불법 구조물 자진철거
백군기 시장 “친환경 생태하천 조성”
고기리계곡 무단업소 철거 후 사진. /용인시 제공

 

수도권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대표적인 명소인 용인시 고기리 계곡이 시민들에게 돌아왔다.

용인시는 15일 수지구 고기리 계곡을 점유하며 영업을 하던 10개 업소 가운데 9곳이 계곡에 무단 설치했던 구조물을 자진철거했고, 나머지 1곳도 이달 내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앞으로 이들 업소의 간섭을 받지 않고 고기리 계곡을 자유롭게 출입하며 즐길 수 있게 됐다.

해발 582m의 광교산과 566m의 백운산 자락에 있는 고기리 계곡은 주 소하천인 장투리천에 광교산천과 장의천 등이 합쳐진 뒤 지방하천인 동막천으로 이어지는데 계곡이 깊고 수량이 풍부해 용인과 안양, 수원, 성남 등의 인근 도시들은 물론 수도권 주민들이 사시사철 즐겨찾는 대표적 명소다.

그러나 이 일대 식당들이 장기간 평상과 천막 등을 설치하고 영업을 하면서 접근을 제한해 시민들의 민원이 해마다 반복됐다.

고기리계곡을 무단 점유했던 업소들.

 

시는 지난 8월 지속적으로 식당 등이 무단으로 설치한 구조물 단속에 나서 강제철거(행정대집행)를 예고하는 통보서를 발부하는 등 상인들을 압박하며 설득에 나섰고, 결국 지역 상가번영회가 자진철거를 약속하면서 시 역시 충돌사태를 초래할 수도 있는 행정대집행을 유예해 계곡을 평화롭게 복구하는데 성공했다.

시는 고기리 계곡 원상복구 이후 앞으로 업소들의 무단점유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오는 11월부터 이 일대에 울타리 설치와 함께 시민들이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천 진출입 통로와 계단을 설치하는 한편 향후 불법점유 발생 시 변상금 부과와 고발 등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과 인근 도시는 물론 2천500만 수도권 주민들의 명소로 사랑을 받아온 고기리 계곡이 행여 발생할 수도 있는 충돌과 행정대집행 없이 시의 노력과 상인들의 호응으로 무단 설치됐던 구조물들을 모두 철거하게 돼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며 “모든 시민들이 고기리 계곡을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