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교육감 “10년 뒤에도 수능? 끔찍한 일”
이재정 교육감 “10년 뒤에도 수능? 끔찍한 일”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9.17 20:4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대학입시제도 문제와 관련해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대학이 상황에 따라 수시·정시 비율을 판단해야 한다”면서도 “10년 뒤에도 수능 시험을 치러야 한다면 정말 끔찍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정 도교육감은 17일 기자간담회에서 현행 입시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교육(대학) 서열화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모두 같은 답을 찾고 하나만 규정하는 수능 제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한날 한시에 전국 아이들의 순위와 등급을 매기고, 대학에 가는 이 시스템이 과연 옳다고 생각하는가. 패자부활전도 있다. 여러 번 기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도교육감은 “10년이 넘도록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수시·정시를 정했는데, 고대는 정시를 15%(수시 85%)로 줄였고 서강대는 100% 수시로 한다”며 “수시·정시 비율은 대학이 지역과 상황 등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 다만 이는 대처방안으로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외고(특목고)와 자사고가 가져온 병폐가 대학 서열화를 일으켰다, 이는 고교 평준화 과정에서 전체 자사고의 50%를 서울에 둔 것이 원인”이라며 “자사고나 특목고에서 SKY(서울대·고대·연대)를 독점해 경쟁을 더 격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이 교육감은 “서울에서 자사고와 특목고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앞으로 교육 서열화는 가속화될 것으로 본다”며 “교육은 근본적으로 혼자가 아닌, 상호 협력해 질문을 만드는 역량을 키우고 여러 답이 있을 수 있다는 창의적인 교육을 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3학년생과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는 기초학력 진단평가에 대해 “일제고사 방식의 기초학력 진단 평가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한 분야의 기초학력이 부족하다고 낙인찍는 것은 옳지 않고, 이를 통해 학교 간 경쟁을 조장하는 것은 더더욱 옳지 않다”며 “기초학력 진단은 우리 방식대로 하겠다. 부족한 점을 스스로 판단하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진단 방법을 채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정 도교육감은 학원 휴일 휴무제에 대해 “법리적으로 검토할 문제이지만, 개인적으로는 휴일에 학원 운영을 금지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