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민생치안 중심 인력 적재적소 배치 ‘성과’
경기남부청 민생치안 중심 인력 적재적소 배치 ‘성과’
  • 박건 기자
  • 승인 2019.09.17 20:5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관 1인당 인구 567명 담당
평균 상회… 5509명 충원 필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현장인력을 증원해 모두가 안전한 경기남부지역을 만들기 위해 민생치안 분야 중심으로 인력을 배치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사이버안전, 지난해 과학수사과 직제 신설을 통해 사이버 범죄의 대응 및 신속한 현장감식체계 구축 등 전문성이 높아졌다.

또 민생치안 중심 인력 배치를 통해 지역경찰과 여성청소년과의 인력 증원으로 치안안전을 강화했다.

지역경찰 인력은 지난 2016년과 비교해 609명(8.6%) 증원해 7천659명을 배치했고, 4조2교대 지역경찰관서를 20개소 추가 확대해 141개소 운영 등 치안안전 강화와 지역경찰관의 건강권 및 업무만족도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동네 안심순찰’ 등 범죄예방 활동으로 2016년 7월 131만7천435건이었던 112신고 건수가 올해 7월 125만9천375건으로 4.4% 감소했고, 여성청소년과도 인력증원과 재배치로 지난 2016년 844명에서 올해 현재 980명(16.1%) 증원해 관리 가정 사후 모니터링의 효율도 올라갈 것으로 보고 있다.

가정폭력 범죄 사건처리율은 지난 2017년 14% 불과했던 신고 대비 검거율이 올해 20.7%(6.7%p↑), 아동학대는 18.2%에서 20%(1.8%p↑)로 현장 대응력이 한층 강화되는 성과를 얻었다.

한편 경기남부지역의 증가하는 인구와 치안수요로 경찰관 1인당 담당인구는 567명으로, 전국 평균 429명이 되려면 5천509명의 인력이 추가로 필요한 실정이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