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확산 가능성 차단… 파주·연천 행사 취소
돼지열병 확산 가능성 차단… 파주·연천 행사 취소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9.18 21:05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내달 6일 예정 행사
경기도가 20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파주·연천 등 DMZ일원에서 개최 예정이던 행사를 전면 취조하거나 축소했다.

사람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전면 취소된 행사는 ▲‘9.19 평화공동선언’ 1주년기념 ‘Live DMZ’ 콘서트(21일 파주 임진각) ▲2019년 평화통일마라톤대회 (10월 6일 파주 임진각) ▲DMZ 트레일러닝(20~22알 파주·김포·연천~철원) 등 3개 행사다.

파주와 고양 일원에서 진행 예정인 ‘제11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부대행사 상당부분은 축소하거나 개최장소를 변경했다.

20일 임진각 망배단 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제11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개막식 개최 장소는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으로 변경됐다.

영화제의 부대행사로 20~21일 파주 임진각과 도라전망대, 제3땅굴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DMZ다큐로드투어’와 ‘DMZ팸투어’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DMZ오픈시네마’ 부대행사의 일환으로 21~22일 임진각역 특설야외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었던 ‘Korail DMZ특별열차’ 운영도 취소됐다.

이에 따라 ASF가 발생한 파주지역에서 진행되는 ‘야외행사’는 모두 취소되거나 개최장소가 변경됐다.

이외에 ‘DMZ포럼(19~20일·고양)’과 ‘DMZ 페스타(18~21일·고양)’와 같이 파주·연천 등 질병발생지역 및 포천·동두천·김포·철원 등 ‘중점관리지역’ 외에서 열리는 행사도 최고수준의 방역체계 하에 진행하도록 조치했다.

경기북부지역 지자체들도 개최 예정이던 행사를 잇따라 취소하고 있다.

파주시는 18일 개최 예정이었던 ‘시민고충처리 옴부즈만 위촉식’과 ‘수요포럼’을 취소했다.

포천시는 20일 예정된 ‘포천시 홀스타인 품평회’와 다음달 3~5일 개최하려던 ‘한우축제’를, 연천군은 ‘10개 읍면민의 날 기념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