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기술 해외 공략…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첫 수출
KT AI기술 해외 공략…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첫 수출
  • 박건 기자
  • 승인 2019.09.19 19:5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위두 테크놀로지스와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KT가 자사 AI 기술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위두는 180개국 700여 통신사업자에 로밍, 보안, 사기 및 리스크 관리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있는 통신 사기해킹방지시스템 전문기업이다.

KT가 공급하기로 한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은 KT가 자체 개발한 AI 기술을 바탕으로 국제전화 불법호를 빠르게 탐지해 피해를 최소화한다.

KT는 "AI 엔진이 기존 방식으로는 발견이 어려웠던 패턴까지 스스로 분석해 찾을 수 있다"며 "텍스트 형태의 국제전화 과금 데이터를 이미지로 변환한 후 AI 딥러닝 엔진이 패턴을 분석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위두가 KT 국제통신망에 적용된 솔루션 성능을 확인한 후 공급을 요청해 성사됐다.

이 솔루션은 위두 소프트웨어를 통해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KT는 로밍, 과금 사기, 유심복제 등 다양한 분야의 통신 사기해킹 관련 AI 모듈의 추가 공급을 검토 중이다.

또 이번에 상용화한 AI 기술로 그룹사인 비씨카드의 금융거래 데이터 및 후후의 통화정보 데이터를 학습 시켜 글로벌 금융 사기판별·방지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루이 패이바 위두 CEO 겸 모빌리움 CMSO는 "KT와 맺은 이번 계약은 AI 사기방지 기술을 더 넓은 영역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김영우 상무는 "이번 계약은 KT가 보유한 AI 기술과 통신 분야의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위두와 협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기술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