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세계 차 없는 날 친환경 생활실천 캠페인
안양시, 세계 차 없는 날 친환경 생활실천 캠페인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9.22 20:15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 운동
22일 차 없는 날 행사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좌측)이 모범 운전자들을 격려 하고 있다./안양시 제공
22일 차 없는 날 행사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좌측)이 모범 운전자들을 격려 하고 있다./안양시 제공

 

안양시가 22일 세계 차 없는 날(Car Free Day)을 맞아 자가용 대신 도보나 대중교통이용하기 등 저탄소 친환경 생활 실천 시민 홍보 캠페인을 개최했다.

최대호 안양시장도 이날 안양남초등학교(동안구 갈산동)앞에서 교통안전캠페인을 벌이는 자원봉사자와 경찰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도로변 이곳저곳을 살피며, 시민들이 걷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을 동행한 관계공무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세계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라로쉐에서 환경개선 및 교통량 감축을 위해 ‘도심지에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맙시다’라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시민운동이다. 매년 세계 차 없는 날인 9월 22일을 전후해 세계 2천여 곳에서 이와 관련한 캠페인이 개최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민간단체들의 주도로 행사를 진행해오다 2008년부터는 환경부가 주관해 전국 단위 행사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저탄소생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및 실천분위기 조성을 위해 친환경교통주간을 지정했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온실가스를 절약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에서도 그린리더 양성, 탄소포인트제 운영, 에너지진단컨설팅 등의 사업을 통해 온실 가스로 인한 기후 변화 대응에 앞장 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