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명품 1위는 루이비통… 89%가 중국산
짝퉁 명품 1위는 루이비통… 89%가 중국산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23 20:4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280억원 상당 적발
최근 5년간 적발된 명품을 모방한 ‘짝퉁’ 제품 가운데 루이비통이 가장 많았으며 위조품 가운데 89%가 중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일표(인천 미추홀갑)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5년가량 세관 당국에 적발된 짝퉁 물품 규모는 모두 1조8천600억원에 달했다.

적발된 가짜 브랜드 물품 가운데 89%(1조6천500억원)는 중국에서 국내로 밀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많은 짝퉁 물품이 적발된 명품 브랜드는 루이비통으로 5년가량 총 280억원어치가 세관당국에 적발됐다.

특히 올해에는 8월까지 그 규모가 1천1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1년간 적발된 물품 금액 116억원보다 9배가량 많았다.

홍 의원은 “올해 짝퉁 루이비통 적발이 급증한 이유는 4월 2천200억원 상당의 중국산 명품 브랜드 위조품 15만4천점을 밀수한 일당이 붙잡혔기 때문”이라며 “당시 가짜 루이비통만 630억원 어치였다”고 밝혔다.

이른바 짝퉁 제품들 중 브랜드 제품은 루이비통에 이어 롤렉스(1천198억원), 샤넬(1천122억원), 카르티에(625억원) 등의 순으로 위조된 명품이 들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