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공방… 여, 檢 때리고 야, 曺 때리고
조국 공방… 여, 檢 때리고 야, 曺 때리고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25 20:2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검찰 수사관행 성토 봇물”
TF재가동 가짜뉴스 교정 계획
한국, 해임건의로 야권연대 추진
“조국 구하기 도넘어 이성상실”
상임위별 증인채택 두고 대립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 20회 세계지식포럼에서 강연을 듣고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 20회 세계지식포럼에서 강연을 듣고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계기로 검찰 수사에 가속도가 붙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 공방도 한층 격화되고 있다.

민주당은 검찰을 피의사실 공표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법리 검토에 착수한 반면, 한국당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을 위한 야권연대를 거듭 제안했다.

한국당은 25일 야권을 향해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을 촉구하며 대여 공세 수위를 높였다.

압수수색 등 검찰의 수사로 조 장관의 문제점이 드러났는데도 여당이 ‘조국 사수’에 올인하고 있는만큼 해임건의안 의결을 통해 국회가 정국 상황을 정리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여당의 조국 구하기가 임계점을 넘어 완전히 이성을 상실했다”며 “국회가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 사퇴론이 새어나갈까 두려워 함구령을 내린 것은 스스로 민주적 정당임을 부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26일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 다음달 2일부터 실시되는 국정감사 등을 통해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의 실체를 규명, ‘부적격 장관’임을 입증하겠다는 각오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 고발 방침을 거론하면서 검찰에 대한 견제를 모색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어제 의총에서도 전체적으로 검찰의 수사 관행과 관련한 성토가 많았다”며 “고발을 검토 중이지만 이 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상황이 되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역시 “검사도 잘못하거나 범죄행위가 있으면 처벌을 받고 책임지는게 맞지 않냐는 차원에서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조국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꾸려진 원내 차원의 팩트체크 태스크포스를 재가동해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들에 대한 가짜뉴스를 바로잡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다음달 2일로 잡힌 국정감사에 앞서 국회 상임위원회별로 증인 채택을 두고 대립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여야가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을 두고 대립하다 결국 의결이 무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졌다.

한국당이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와 조 장관의 딸, 모친, 그리고 장관 자녀 입시 부정 의혹을 따질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등 총 69명의 증인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기관증인만 채택했을 뿐 일반증인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키로 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