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엿새째도 ‘조국 공방’… 전방위 충돌
국감 엿새째도 ‘조국 공방’… 전방위 충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08 19:4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위, 조국 가족 사모펀드 위법성 놓고 뜨거운 공방
행안위, 조국 법무부 장관 호칭 둘러싸고 거친 말싸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 6일째를 맞은 8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졌다.

금융감독원을 상대로 한 정무위 국감에서 여야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위법성 논란을 두고 뜨거운 공방을 벌였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차명 투자한 것이 조범동씨 공소장에서 확인됐다”면서 ”권력을 등에 업고 권력형 투자를 한 것이고 조국 게이트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링크PE를 시작으로 더블유에프엠(WFM) 주가 조작을 했는데 전형적인 주가조작으로 판단되냐”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물었고, 윤 원장은 “공시된 자료만 토대로 보면 그렇게까지 확인하긴 어렵다. 검찰이 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모펀드와 관련해 위법성이 밝혀진 것이 없다며 반박했다.

이학영 민주당 의원은 “조씨 공소장에 보면 조 장관 부인인 정 교수가 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없다”며 “설령 간섭했다고 해도 자본시장법에서 처벌할 일이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정 교수를 실소유자로 몰아가야 하니까 몰아가는 것”이라며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것을 진실이라고 기정사실로 해서 이를 가지고 심증을 확증으로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에 투자한 걸 전제로 모든 걸 기소했는데 투자가 아닌 대여에 가깝다”며 “관계 당국이나 수사당국에서 전제에 대해 심각한 재고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대한 행안위 국감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호칭을 두고 여야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윤리법 위반 여부를 질의하면서 조 장관을 전 민정수석이라고 칭한 것에 대해, 소병훈 민주당 의원이 “조 장관을 굳이 전직으로 불러야 겠냐”며 문제 삼았다.

단순한 호칭 문제에서 시작된 다툼은 곧 여야의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이 야당 의원들을 향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당했을 때 이미 탄핵됐을 의원들이 한두 명이 아니다”등의 발언을 하자 야당 의원들은 “말조심하라”며 격하게 반응했고,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야, 너 뭐라고 했어. 이게 지금 뭐하는 짓이야”라고 소리쳤다.

여야는 이날 여상규 법사위원장 발언을 놓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전날(7일) 법사위 국정감사장에서 김종민 민주당 의원에게 욕설을 해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은 이날 여상규 위원장의 발언을 강력히 항의하며 소속 의원 20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