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어 이자도 못내는 좀비기업 전체 건설업체 중 10%에 달해
돈 벌어 이자도 못내는 좀비기업 전체 건설업체 중 10%에 달해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0.09 18:45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체 가운데 그해에 번 돈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일명 ‘좀비기업’이 전체의 10%에 달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외부감사 대상 건설업체 1천833개 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비용보다 영업이익이 적어 이자상환이 여의치 않은 기업이 28%(514개)에 달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23.8%보다 4.2%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이런 상황이 3년 연속 지속된 한계기업(좀비기업)은 3년 연속 경영실적을 제출한 1천433개 업체 가운데 146개 사로, 분석 대상의 10.4%에 달했다.

2017년 기준 한계기업 비중(9.2%)보다 1.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값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부실업체를 뜻한다.

이들 한계기업 가운데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83.6%에 달해 대형기업보다 경영 사정이 더욱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