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국가산단 50주년, 대한민국 미래를 그린다
주안국가산단 50주년, 대한민국 미래를 그린다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0.09 19:03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 기념행사 개최
첨단산단으로 변화 비전 제시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는 오는 22일 폴리텍대학교 남인천캠퍼스에서 주안국가산업단지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주안국가산업단지는 1969년 8월5일 지정된 이래 인천 서·남부지역의 경제발전을 견인하고 있는 117만6천㎡ 규모의 중소형 산업단지로, 현재 1천113개사 입주, 1만2천710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주안산단 50주년, 대한민국 미래를 그리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릴 이번 행사에는 지역 국회의원, 산업부, 유관기관, 입주기업 및 근로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주안산단의 50년 역사를 돌아보고, 첨단형 산업단지로의 청사진을 제시할 이번 행사에서 산단공 인천본부는 구조고도화 사업 등을 통해 노후산단을 첨단산업단지로 변화시킨다는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본부는 창업입지 및 인프라 확충을 위해 첨단 지식산업센터를 2022년까지 10개소로 확충하고, 휴·폐업 공장 리모델링 사업 및 스마트공장 사업을 지속 추진하여 산업단지를 혁신 공간으로 바꿀 계획이다.

또한 사업주 및 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과 더불어 ‘활력있고 아름다운 거리 사업’을 통해 산업단지를 청년 근로자들이 오고 싶어 하는 곳으로 바꿀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체 근로자 중 청년근로자의 비율을 현재 21%에서 2022년까지 30%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종태 인천지역본부장은 “주안산단의 50주년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 청년들이 오고 싶어 하는 산업단지로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해온 것보다 더 많은 일들을 해야한다”며 의지를 밝혔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