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퇴’ 수원 연무·세류2동, 도시재생사업 ‘부활 신호탄’
‘쇠퇴’ 수원 연무·세류2동, 도시재생사업 ‘부활 신호탄’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0.09 19:54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 밖 행복 삶터 연무마을’ 183억 투입… 환경정비 초점
‘골목상권 활성화’ 초점 맞춘 세류2동에 167억 투입 예정

 

국토부 도시재생뉴딜 공모에 선정

수원시 연무동과 세류2동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장안구 연무동과 권선구 세류2동이 국토부의 도시재생뉴딜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올해 안으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확정 고시하고, 2020년부터 2023년까지 단계별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연무동 일원에는 국비 110억원·도비 22억원·시비 51억원 등 183억원이, 세류2동 일원에는 국비 100억원·도비 20억원·시비 67억 원 등 16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연무동 사업 대상지(9만7천487㎡)는 문화재 관련 규제로 인해 민간 정비에 한계가 있어 ‘도시 쇠퇴’가 빠르게 진행되는 지역으로, 노인 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통합돌봄서비스 제공, 노후주거지 개선 등 주거환경 정비를 바탕으로 한 지역 재생에 초점을 맞춰 사업이 추진된다.

‘동문 밖 행복 삶터 연무마을’을 비전으로 ▲연무마을 거점 공간 조성 ▲주거환경 개선 ▲마을환경 정비 ▲공동체 활성화 ▲스마트시티형 사업 등 총 5개 단위 사업으로 진행된다.

‘연무마을 거점 공간’에는 주민숙원사업인 목욕탕을 비롯한 생활문화센터, 지역 어르신들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며, ‘경관 개선형 집수리’ 지원과 ‘홀몸어르신 AI(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 등 스마트 도시재생사업도 추진한다.

개발 규제 등으로 도시 쇠퇴가 진행되는 지역인 세류2동 일원 사업 대상지(13만3천310㎡)는 마을만들기 사업을 10년 동안 진행한 주민들의 역량을 바탕으로 ‘자생 가능한 주거재생기반 구축’, ‘골목상권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다.

 

또 ▲세류 동행 거점 조성 ▲골목상권 활력 프로젝트 ▲주거환경개선프로젝트 등 3개의 단위사업을 바탕으로 공영주차장 부지에 ‘세류동행센터’를 짓고, ‘골목상권교류센터’도 만들어 상인회 조직을 육성하고, 상인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사업을 위탁해 추진하며 지역 주민들이 마을관리협동조합을 구성해 스스로 시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주민 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수원시 행궁동과 매산동 일대는 지난 2016년부터 ‘세계유산을 품은 수원화성 르네상스’, ‘경기도청 주변 활력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通(통)하다’ 등 정부의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상반기 22개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를 선정한데 이어 하반기에 76개 지역을 선정했으며, 도내 도시재생뉴딜사업지는 31곳으로 늘게 됐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