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놀폼 단열재’ 학교 등 신축건물에 다량 사용
‘페놀폼 단열재’ 학교 등 신축건물에 다량 사용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13 19:0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급 발암물질 검출 논란 제품
박찬대 의원 “시급한 대책 필요”

 

최근 1급 발암물질 논란을 불러온 ‘페놀폼 단열재’가 전국 시·도교육청 관내의 신축건물에서도 다수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더불어민주당·인천 연수갑) 의원이 17개의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각 시도 교육청 관내 신축 건물 단열재 ‘LG하우시스 페놀폼 사용 내역 일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총 54개의 건물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된 단열재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최근 2년 간 신축’건물만을 조사한 것이기 때문에 증축건물과 수리 및 교체 내역을 조사할 경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신축된 건물과 현재 신축 중인 건물을 조사한 결과로 중간 단열재, 바닥, 벽, 지붕, 천장 등에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단열재는 초·중·고 교실뿐만 아니라, 급식실, 학생식당, 강당, 교육원 등 신축되는 다양한 건물에서 사용되는 것으로 확인되어 더욱 빠른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단열재는 LG하우시스에서 생산된 페놀폼 단열재로 새집증후군의 원인으로 알려진 1급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가 마감재 기준치의 3배 이상이 검출됐다.

현재 대한건축학회가 LG하우시스의 조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 되어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 의원은 “현재 신축된 건물만 조사했는데도 대규모로 사용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자라나는 아이들은 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교육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 전수 조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