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이어… 여서정 올림픽 출전권 획득
아빠 이어… 여서정 올림픽 출전권 획득
  • 연합뉴스
  • 승인 2019.10.14 20:4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결선 진출해 도쿄행
한국 여자 기계체조의 간판 여서정(경기체고)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국제체조연맹(FIG)은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제49회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가 막을 내린 뒤 내년 도쿄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선수들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대한체조협회가 소개한 내용을 보면, 여서정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 종목별 결선에 진출한 선수 중 개인 자격 출전권을 받은 12명 중 1명에 포함됐다.

여서정은 도마 결선에 진출해 독자 기술인 ‘여서정’(난도 6.2점)을 펼쳤지만, 착지 때 실수로 결선 진출자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올림픽 단체전 출전 국가(12개 나라) 선수들을 제외한 다른 나라 선수들에게도 성적에 따라 올림픽 출전 기회를 균등하게 보장하는 FIG의 방침에 따라 여서정은 내년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고 도마 종목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이로써 여서정은 원조 ‘도마 황제’인 아버지 여홍철 경희대 교수에 이어 부녀가 모두 올림픽에 출전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여홍철 교수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보다 앞서 이윤서(서울체고)가 개인종합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먼저 획득했다.

한국 남자 체조는 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을 따내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이래 8회 연속 올림픽 단체전에 출전한다.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15일 귀국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