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공항공사, 고위직 핸드폰 통신료 대납”
홍철호 “공항공사, 고위직 핸드폰 통신료 대납”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15 20:2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임직원들에게 고가의 핸드폰을 지급하고 1억원이 넘는 통신료를 대납한 것은 ‘방만경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홍철호(자유한국당·김포을)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감사한 결과 부채비율이 40%에 달하는 공항공사가 임직원들에게 4천452만원 어치의 핸드폰을 지급하고 1억1천849만원의 요금을 대납했다.

공항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올 9월말까지 사장을 비롯해 임원을 맡고 있는 각 본부장(상임이사)들과 홍보실장 등 일부 직원들에게 공사 예산으로 갤럭시S10(5G), 갤럭시S10+, 갤럭시노트9, 아이폰XR 등 핸드폰 45개를 구매해 지급했다.

같은 기간 이들 임직원의 핸드폰 요금을 대납한 금액은 2014년 2천183만원, 2015년 2천180만원, 2016년 1천900만원, 2017년 1천854만원, 지난해 1천953만원, 올 9월말 기준 1천779만원 등이다.

현재 기준 공사가 핸드폰 요금을 대납해 주고 있는 임직원은 사장, 부사장, 본부장(4명), 감사위원, 홍보실장 등 6명이다.

이에 대해 인천공항공사는 휴대폰 지급과 요금 대납의 사유와 목적에 대한 감사자료 제출 요구에 “경영진의 효율적인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경영진에 대한 휴대폰 지급과 요금 대납이 효율적인 경영활동과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지 기관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