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4개 금 사격왕… “8관왕 도전”
올해도 4개 금 사격왕… “8관왕 도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0.17 20:23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호(경기도장애인체육회)
부사관 복무중 교통사고로 장애
50m소총 등 남은경기 우승목표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4관왕에 올라 기뻐요. 몸이 불편한 저를 뒷바라지 해주고 계신 부모님과 도장애인사격연맹 관계자께 이 영광을 돌립니다.”

17일 대구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사격 혼성 공기소총 복사 R3 SH1(척수·선수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252.6점과 1886.6점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전날 열린 남자 공기소총 입사 R1 SH1(선수부) 개인전과 단체전 1위에 이어 4관왕에 오른 이장호(30·도장애인체육회·사진)의 소감.

지난 2017년 도장애인체육회 직장운동부에 입단하며 경기도와 인연을 맺은 이장호는 그해 제37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서 3관왕에 오른 데 이어 지난 해 제38회 대회에서도 4관왕에 오르는 등 장애인 사격 공기소총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지난 해 전국장애인체전 공기소총 입사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입사종목에 대한 훈련을 많이 했다는 이장호는 남은 남자 50m소총 3자세 R7 SH1(선수부) 개인전과 단체전, 혼성 50m소총 복사 R6 SH1(선수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도 우승을 노리고 있어 8관왕이 기대되고 있다.

부사관으로 군복무중이던 지난 2010년 3월에 휴가 중 교통사고로 하바신 마비 판정을 받은 이장호는 2015년 국가대표로 발탁돼 2016년 제15회 리우데자네이루 장애인올림픽 사격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R3에서 동메달을 따낸 데 이어 지난 해 제3회 인도네시아 아시안 패러게임 사격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R3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하는 등 국제무대에서도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장호는 “대회 마지막날 50m소총 복사에서 8관왕 달성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 같은데 끝까지 최선을 다해 8관왕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 내년 도쿄 패럴림픽에서 반드시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고 다짐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