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초막골 농사로 생태체험과 이웃돕기
군포시 초막골 농사로 생태체험과 이웃돕기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10.20 16:5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초막골생태공원 내 조성한 다랭이논에서 시민들이 추수 체험을 하고 있다.
군포시가 초막골생태공원 내 조성한 다랭이논에서 시민들이 추수 체험을 하고 있다.

 

군포시가 도심 속 생태체험 명소인 초막골생태공원에서 시민과 협력해 재배한 쌀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초막골생태공원 내 지난 2016년 조성한 600㎡ 규모의 3단 다랭이논에 지난 5월 공모로 모집한 시민 60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통 방식의 모내기를 시행했다.

시는 이곳에서 지난 19일 도시농업 체험 신청자 40명(부모·자녀 2인 1조, 20개팀)과 행사 관계자 20명이 힘을 합해 120㎏에 달하는 쌀을 수확했다.

시는 이날 수확한 쌀을 위기에 처한 가정이 문제를 극복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군포시무한돌봄센터에 기탁해 어려운 이웃을 도울 계획이다.

정등조 생태공원녹지과장은 “초막골생태공원의 다랭이 논은 이웃을 도울 농산물 생산지일 뿐 아니라 빗물의 흡수와 순환, 도시 온난화 방지, 공기정화 등의 기능을 하는 중요한 장소”라며 “도시농업을 통한 유익한 생태체험이 지속해서 이뤄지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초막골생태공원(초막골길 216)은 내에는 다랭이논 외에도 하천생태원, 야생초화원, 맹꽁이습지원, 유아숲 체험원 등 다양한 시설과 생태 공간이 마련돼 여가활동과 생태체험을 모두 누리는 것이 가능하다.

특히 연중 계절에 맞는 다양한 생태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운영 일정 등 상세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gunpo.go.kr/main/chomakgol/index.jsp)에서 확인하거나 시청 생태공원녹지과에 문의(390-4046)하면 알 수 있다.

/군포=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