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시대 흐름 맞춰 관객과 소통 중요”
“연극, 시대 흐름 맞춰 관객과 소통 중요”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10.20 18:44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시즌제’로 새 전환 맞아
내년 3월 ‘브라보 엄사장’ 기획
피해자가 가해자 되는 모습 풍자
관객과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공연후 끊임없는 피드백 필요

 

경기도립예술단 릴레이 인터뷰 - 윤재웅(경기도립극단 차석)

“연극은 클래식 고전으로 정말 언젠가 박물관에 들어갈 장르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예술을 단순히 밀어붙이기만 할 것이 아니라, 시대의 흐름에 따라 관객과 함께 가야만 합니다.”

연극이 박물관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니 대단히 충격적인 말이다.

생각해보면 사실 아주 틀린 말도 아닐 것이다.

연극은 한정된 공간 안에서 배우들이 관객들을 설득하는 일종의 행위 예술로서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소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영화나 드라마처럼 사실적인 묘사를 비롯한 풍부한 상상력을 기술적으로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2020 시즌제’라는 새로운 전환기를 준비하고 있는 경기도립극단의 윤재웅 차석은 이에 대해 ‘지속적인 재창작과 재창조’를 주장했다.

제아무리 작품성을 입증한 탄탄한 작품이라 할지라도, 시간이 흐를수록 사회적 맥락 속에서 공감은 떨어지기 마련이다.

그는 “연극은 관객들에게 직접 다가갈 수 있기에, 소통이 특히 중요하다”면서 “클래식 고전이라 할 수 있는 연극이 공감을 얻기 위해서는 현 시대의 사람들을 제대로 연구하고 보여줘야만 감동을 효과적으로 전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인지 그는 당시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탈북자들의 탈북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줬던 작품과 세월호 등 사회적 재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 작품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얘기한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내년 3월 도립극단이 선보이는 작품 역시 민감한 사회적 사건을 소재로 하고 있다.

‘브라보 엄사장’이 그것인데, 제목만 보면 언뜻 유쾌해 보이지만 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는 ‘미투’를 모티브로 했다.

작품은 가해자가 자신의 잘못을 정당화 하는 과정과, 동시에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과정을 상세히 보여주며 신랄한 비판과 풍자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 작품을 포함한 시즌제의 준비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그이지만, 설렘과 기대감은 감출 수가 없어 보였다.

그는 “행위 하는 예술가들과 관객들의 좋은 공연에 대한 욕구의 접점이 시즌제”라면서 “걱정이 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전에도 신작을 연달아 선보였던 경험이 있기에 그에 대한 ‘맷집’은 있다”고 얘기한다.

그러면서 그는 작품의 재창작 및 재창조를 위해, 관객들로부터 피드백을 받기 위한 제도로서 시즌제가 주요하게 역할을 할 것이라며 그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배우들이 무대 위에서 관객들과 교감하는 것만으로는 완벽하지 않다”면서 “관객들과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제도가 분명 필요한데, 시즌제가 그것을 보완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이제 아기가 걸음마를 떼는 첫 단계처럼 다시 태어난다는 생각으로 시작을 하려 한다”며 “관객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따른다면 경기도의 대표적인 극단으로 확실히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그의 각오에 ‘자이언트 베이비’가 자연스럽게 떠올려졌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