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미세먼지 완화 ‘바람길숲’ 조성 돌입
평택시, 미세먼지 완화 ‘바람길숲’ 조성 돌입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10.20 20:17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복천 현장답사 실시설계 착수
평택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천변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올 ‘바람길숲’을 조성하기 위해 사업 예정지 중 한 곳인 통복천 구간을 현장답사하고 사업 실시설계를 시작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바람길숲 조성사업은 2021년까지 통복천, 안성천, 진위천 1번 국도변 등 80㎞ 구간에 5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 기획재정부와 산림청이 주관한 ‘국민 삶의 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 사업’ 국비 공모에 선정됐다.

이에 시는 국비 100억원을 확보해 시비를 포함,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한다.

바람길숲은 독일 한 지방의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천변에 조성된 숲이 도시 외곽의 신선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오고, 내부의 탁한 공기를 외부로 빼는 역할을 한다.

정장선 시장은 “단시일 내 가시적인 성과가 나지 않더라도 후손에게 물려줄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기 위해 장기간에 걸친 환경 정책을 추진하는 게 옳다는 판단에서 바람길숲 조성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