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인천 지역화폐 ‘e음카드’ 혜택 대폭 축소
내달부터 인천 지역화폐 ‘e음카드’ 혜택 대폭 축소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0.21 19:27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유층에 과다 지급·재정상황 문제점 꾸준히 지적
누적 결제액 1조1천억원 등 사용 정착돼 요율 조정
월 30만원까지만 결제액의 3% 캐시백 지급 예정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이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e음 성과 및 운영개선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이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e음 성과 및 운영개선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 지역화폐 ‘e음카드’의 캐시백 혜택이 시행 7개월여 만에 다시 축소된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다음달부터 이음카드 결제액 기준으로 군·구에 상관 없이 월 30만원까지만 결제액의 3%를 캐시백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많은 금액을 결제해도 돌려받을 수 있는 캐시백은 월 9천원이 최대다.

올해 4월 이음카드 캐시백으로 당시 결제액의 6%를 지급한 것과 비교하면 혜택이 대폭 줄어든 것이다.

시는 이음카드 가입자가 89만명에 이르고 누적 결제액이 1조1천억원에 달하는 등 이음카드 사용이 정착돼 캐시백 요율을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음카드가 재정압박 요인으로 작용하자 캐시백 요율을 대폭 낮췄다는 분석이다.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올해 11조 규모의 우리 시 재정 규모에서 국비 260억원, 시비 468억원 등 728억원의 캐시백 예산이 결코 가볍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e음카드 운영 초기에는 별다른 혜택이 없어 이용률이 낮았지만 지난 5월 이후부터 서구·미추홀구·연수구가 자체 예산을 투입하며 가세해 캐시백 혜택이 결제액의 11%까지 뛰자 가입자와 결제액이 동시에 폭증했다.

그러나 이음카드는 현금 유동성이 풍부한 부유층에게 캐시백 혜택이 과다하게 지급되고 사행성 업종에서도 무분별하게 이용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런 문제점 때문에 업종 제한을 뒀지만 자치구별로 캐시백 혜택이 달라 원도심 주민은 상대적 박탈감을 안게 되는 문제점도 끊임없이 지적됐다.

지난 15일 국정감사에서는 이음카드의 과다한 캐시백 혜택이 재정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선심성 사업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김상섭 본부장은 “지난 8월에 이어 부득이하게 다시 한번 캐시백 구조를 조정하게 된 점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선순환을 추구하고자 하는 우리 시의 정책에는 변함없는 지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