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光州 손잡고 인공지능 산업 육성
道·光州 손잡고 인공지능 산업 육성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10.23 20:02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선제적 준비
대한민국 경제 발전 도모

양 기관 ‘운영위원회’ 설치
다방면 협력 효율적으로 추진
23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경기도·광주광역시 AI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23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경기도·광주광역시 AI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경기도와 광주광역시가 대한민국 인공지능(AI) 산업 육성 및 관련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3일 도청에서 이같은 내용의 ‘대한민국 인공지능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도는 국내 최대 ICT 집적지인 성남 판교를 중심으로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는 5년간 4천61억원이 투입되는 ‘국가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조성중이다.

또 도와 광주시는 지난 3월과 9월 과학기술부가 선정한 AI전문대학원(성균관대, 광주과학기술원)을 보유하고 있는 등 대한민국 AI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광역자치단체기도 하다다.

이날 협약은 두 광역지자체가 상호협력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 분야를 선제적으로 육성,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도모해 나가자는 취지다.

협약서에는 ▲인공지능 분야 활성화를 위한 협력센터 설치 및 운영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인공지능 분야 R&D 및 기업지원 ▲인공지능 포럼 등 행사개최 등 ‘협력분야’에 관한 사항과 ‘운영위원회’ 설치에 관한 내용이 명시됐다.

양 기관은 실무진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설치, 운영해 다방면에 걸친 협력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산업의 중심은 AI가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로 옮겨가게 될 것이고,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국가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라며 “지자체들이 각자 추진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라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협약은 경기도와 광주, 정부 간 협력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정말 의미있는 일”이라며 “광주가 AI 산업을 중심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우뚝 자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은 “작은 나라에서 각자 도생하고 치열하게 경쟁하면 ‘공멸’인 만큼 함께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경기도와 광주의 오늘 만남이 대한민국을 인공지능 4대강국으로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 후 경기도 스타트업 기업인 ㈜써큘러스가 개발한 AI 반려로봇과 대화를 나누는 시연 행사도 마련됐다.

시연 행사에서 반려로봇은 “경기도지사가 누구야”라는 박종건 ㈜써큘러스 대표의 질문에 “재명이 형이지”라고 답변,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수원 맛집을 찾아줘”라는 질문에는 수원 지역의 맛집 3곳을 찾아 추천하는 능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