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6명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 긍정 평가”
경기도민 10명 중 6명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 긍정 평가”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0.23 20:0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하고 있다 67% 부정평가 18%
응답자 84% “지인에 추천 의향”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중인 ‘마음건강케어사업’에 대해 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긍정적 평가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음건강케어사업은 도내에 1년 이상 거주한 도민에 정신건강의학과 초기진료비 40만원과 중증정신질환자의 치료 및 입원에 소요되는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경기도는 지난 12~13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 인식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7%가 마음건강케어사업을 ‘잘하고 있다’(매우 27%, 대체로 40%)고 평가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마음건강케어사업에 직접 신청하거나 가족 등 지인을 추천할 의향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매우 84%, 대체로 28%)고 응답했다.

이 사업이 사회문제 감소에 도움을 주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9%가 ‘도움이 될 것’(매우 28%, 어느정도 51%)이라고 답했다.

또 응답자 대부분이 ‘중증정신질환자 관리 시스템 도입’과 ‘행정입원제도’등에 찬성하는 등 다수의 도민이 정신질환 문제에 대한 공공차원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증정신질환자 관리 시스템’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93%(매우 54%, 대체로 38%)가 ‘필요하다’고, 자·타해의 위험이 있는 중증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한 ‘행정입원제도’에 대해서는 81%(매우 36%, 대체로 45%)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중증정신질환자에 대한 신속한 ‘입원치료’와 ‘인권보호’ 가운데 어느 것이 더 중요한 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8%가 ‘신속한 입원치료’를 꼽았다.

인권보호를 위해 입원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28%에 그쳤다.

현행 ‘정신건강복지법’ 보완 필요에 대해선 응답자의 68%가 ‘정신질환자 적기 치료를 위해 의심자 신고 등을 확대하는 등 법률개정이 필요하다’고, 29%는 ‘환자인권 보호 및 지역사회 적응을 위해 현행체제를 유지해야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류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중증정신질환 조기진단 중요성에 대한 도민들의 이해와 관리시스템 필요성에 대한 높은 요구를 알 수 있었다”며 “마음건강케어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가 확인된 만큼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