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릉숲 보전 묘수 찾기위해 머리 맞댄다
광릉숲 보전 묘수 찾기위해 머리 맞댄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0.23 20:0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 25일 토론회 개최
인접 소각장 이전 문제 등 논의
경기연구원이 오는 25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지속가능발전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광릉숲 인접 지역에 추진 중인 소각장 이전 ▲첨단 가구산업단지 조성 ▲고모리에 조성 등의 입지계획과 관련해 환경·지역경제 측면 이슈를 점검하고,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자는 취지다.

고모리에는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 일대 약 44만㎡에 경기북부 제조업의 30%를 차지하는 섬유·가구산업에 디자인과 한류 문화를 접목·융합시켜 차세대 먹거리산업으로 만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남양주을) 국회의원의 개회사,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허훈 광릉BR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좌장으로 4인의 발표와 토론이 계속된다.

BR은 ‘Biosphere Reserve’의 약자로 생물권보전지역을 뜻한다.

발표는 오충현 동국대 교수의 ‘생물권 보전지역의 국제적 동향과 광릉숲에 주는 시사점’, 김희채 국립수목원 센터장의 ‘광릉숲의 중요성과 미래 비전’, 이영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의 ‘남양주시 가구산업단지 입지계획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적 관점, 김한수·이유진 경기연 연구위원의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주변개발 위협과 대책’으로 구성된다.

경기연 관계자는 “경기도와 환경부, 산림청, 문화재청, 대진대학교 등이 후원하는 본 토론회는 환경 분야를 비롯해 각계각층 전문가가 참석해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지속가능 발전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