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마약 판매 사이트 절반가량 접속 가능”
김경협 “마약 판매 사이트 절반가량 접속 가능”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8 20:2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밀반입이 증가하고 있지만 차단돼야 할 마약 판매 사이트의 절반가량은 여전히 접속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김경협(더불어민주당·부천 원미갑·사진)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4년간 관세청에서 적발한 인터넷 마약 판매 사이트는 117건으로 이 가운데 절반가량인 54건이 여전히 차단되지 않은 상태다.

관세청은 마약 사건 조사 과정에서 확인됐거나 마약류 판매 사실을 적발 사이트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측에 주소(URL)을 보내 국내 접속 차단 요청을 하고 있다.

관세청은 2016년 31개, 2017년 32개, 지난해 34개, 올해 7월까지 20개 등 모두 117개 사이트에 대해 방통위에 차단 요청을 했으나 54개가 여전히 접속이 가능한 것.

특히 한 사이트는 2016년 6·7월 대마종자를 국제우편으로 들여온 구매 통로로 확인, 그 해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차단 대상 사이트로 분류됐지만 현재도 접속이 가능했다.

김 의원은 “관세청이 차단 요청을 방통위가 사용하지 않는 문서 유통 시스템으로 하고, 이후에도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아 차단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관세청은 보냈으나 방통위는 전달 받지 못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마약 판매 사이트가 성행해온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약 판매 사이트 적발과 차단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뤄지도록 즉시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