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 국내기업 47조 매출 세금은 고작 3천억 원 납부
일본계 국내기업 47조 매출 세금은 고작 3천억 원 납부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8 20:2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계 국내법인이 지난해까지 4년간 47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지만 부담세액은 3천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더불어민주당·김포갑)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계 국내법인은 지난해 기준(잠정액) 371개로 13조373억원 매출을 내 1천144억원의 법인세를 납부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누적 매출액은 47조5천271억원, 법인세 부담액은 3천10억원이다. 법인 수는 소폭 줄었지만 매출은 2015년 8조원 이후 13조원으로 뛰었고, 그에 따라 법인세 부담액도 500억원대에서 1천억원대로 늘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를 일본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소비시장으로 여겨 국내 재투자보다 본국으로 송금하는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