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부동산 단타족 5년간 23조 차익”
김두관 “부동산 단타족 5년간 23조 차익”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9 20:1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이른바 부동산 단타족이 챙긴 매매차익이 모두 2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김포갑·사진) 의원에게 제출한 ‘2013∼2017년 보유 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보유 기간 3년 이내인 부동산 거래 건수가 2013년 11만8천286건에서 2017년 20만5천898건으로 74% 늘었다.

이들 거래에 따른 양도소득은 2조2천330억원에서 6조7천708억원으로 203% 급증했다.

보유한 지 3년을 넘지 않은 부동산을 2013년부터 2017년 사이에 처분해 얻은 양도소득이 모두 22조9천812억원에 달했다.

특히 매입한 지 1년 이상∼2년 미만 사이의 부동산을 매도한 건수가 같은기간 3만2천592건에서 7만8천454건으로 141% 급증했고, 양도소득은 6천100억원에서 2조4천631억원으로 304% 늘었다.

김 의원은 “부동산 매매는 거주 목적으로 이뤄져야 하지만 단기 투자 목적의 부동산 단타족들 때문에 주택가격이 급등하는 등 주택시장에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단기간 부동산 거래를 많이 하는 매매자들을 대상으로 다운계약서 작성, 분양권 불법 거래 등이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주택 매매자들에 대한 양도세 부과요건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