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공수처, 좌파 법피아 아지트 될 것”
나경원 “공수처, 좌파 법피아 아지트 될 것”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29 20:1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 대표 연설
“文정권 심판 이제 막 시작
타협의 대통령이 돼달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문재인 정권 2년 반에 대한 심판은 이제 막 시작된 것”이라며 “광화문 10월 항쟁이 혁명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문재인 정권 2년 반, 무엇 하나 잘한 것이 없는 ‘완전한 실패’의 국정 운영이었다”며 “국민은 이 정권의 거짓말에 속았다. 계속해서 빼앗기고 잃어버려야만 했다. 나라 전체가 무너지는 것을 바라봐야만 했던 암흑의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의 경제, 일자리 정책을 공격하면서 “경제 성장을 그토록 자신했던 정권에서 성장률은 1%대로 주저앉아버릴 위기다. 끝내 포기할 줄 모르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국민은 일자리와 소득을 모두 잃었다”고 진단했다.

또 “북한에 한없이 굴종하는 대한민국, 우리 영토·영공이 유린당하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이 대통령에 의해 짓밟히는 대한민국, 2년 반 내내 문재인 대통령은 헌법상 직무유기 대통령이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대한민국을 분열로 몰아넣고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 분열과 상처의 책임은 끝까지 외면했다”며 “여전히 지지층만, 홍위병만 바라보고 가겠다는 대통령에 국민들은 버림받은 자식의 심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과연 국민 모두의 대통령인지 묻고 싶다”며 “제발 분열이 아닌 통합의 대통령, 고집이 아닌 타협의 대통령이 돼달라”고 주문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있는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기소권과 수사권을 모두 쥐고 판사·검사·경찰 등을 표적 사찰·협박할 수 있는 대통령 직속의 무소불위 수사기관”이라며 “공수처가 생기면 좌파 법피아의 아지트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안의 골자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도 “국회는 더욱 갈기갈기 찢어져 권력을 쫓아다니는 영혼 없는 정치인들의 야합 놀이터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2020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서는 “재정은 정부의 돈도, 정권의 돈도 이니고 국민의 재산”이라며 “국민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재정 만능주의와 전면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