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中企 전시회 ‘G-FAIR KOREA’ 개막
국내 최대 中企 전시회 ‘G-FAIR KOREA’ 개막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10.30 20:2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서
850개 기업 1200개 부스로
4차산업 펀 파크 특별관도
해외 진출 현장상담회 열려
지난해 열린 G-FAIR KOREA에서 국내 기업과 외국 바이어들이 비즈니스 상담을 하는 모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지난해 열린 G-FAIR KOREA에서 국내 기업과 외국 바이어들이 비즈니스 상담을 하는 모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G-FAIR 2019)’가 31일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개막한다.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을 슬로건으로 850개 기업이 참여해 1천200여개 부스 규모로 다음달 3일까지 진행된다.

올해는 최신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에 따라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 등으로 품목을 구성해 전시한다.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특히 IoT(사물인터넷), VR(가상현실), 드론, 3D프린터,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제품과 서비스 뿐 아니라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친환경자재,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 스포츠 및 캠핑 용품 등 다양한 생활 소비재를 선보인다.

참가기업의 해외 진출 및 판로개척을 위한 상담회도 열린다.

전시장 중앙에 마련된 E-커머스관에선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한다.

또 FTA 체결 지역 중심으로 선별된 약 900여명의 해외바이어들과 국내 제조 및 유통대기업 구매담당자 400여명이 참여해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펼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G-FAIR AWARD’의 시상식도 개막일에 열린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제품을 가려 시상하는 ‘G-FAIR AWARD’에는 모두 22곳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제품은 전시장 내 ‘Award Winning Zone’에서 만나볼 수 있다.

참관객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다양한 경품이 담긴 럭키박스를 증정하는 ‘선착순 럭키박스 이벤트’와 ‘도어락 이벤트’, ‘경품추첨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 다양한 정보를 알아볼 수 있는 ▲인사노무 관리 노하우 ▲SNS 마케팅전략 세미나 및 CJ 홈쇼핑 입점상담회 ▲베트남 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 경기비즈니스센터(GBC) 11개소 소장이 모두 참석해 지역별 시장진출전략을 안내하는 ‘GBC 글로벌마켓 인사이트 2020’ 등의 세미나도 진행된다.

한편, G-FAIR 2019는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하며 자세한 내용은 G-FAIR 운영사무국(031-259-6531~4)에 문의하거나 G-FAIR 홈페이지(WWW.gfair.or.kr)를 참조하면 된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