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47년 전통 덕화원, 백년가게 ‘1호점’ 됐다
양주 47년 전통 덕화원, 백년가게 ‘1호점’ 됐다
  • 이호민 기자
  • 승인 2019.10.31 19:54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덕정동 중식당서 현판식
30년 이상 도소매·음식점 선정
컨설팅·금리우대·홍보 등 혜택

 

양주시는 지난달 30일 덕정동에 소재한 중식당인 ‘덕화원’에서 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백운만 경기지방 중소벤처기업청장, 황미애 소상공인 시장진흥공단 지역본부장, 관계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백년가게는 어려운 시장상황에도 불구하고 30년 이상 명맥을 유지하며 오래도록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도소매, 음식점 중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실시하는 총 3단계의 평가에서 그 우수성과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은 점포이다.

또한 백년가게로 선정된 업체에는 소상공인 시장진흥공단에서 맞춤 컨설팅과 교육을 비롯해 금리우대, 온ㆍ오프라인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으로 선정된 덕화원은 1967년 화교출신의 장영란 창업주가 덕정역 앞이 황무지였던 시절부터 영업을 시작해 47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이다.

시 관계자는 “양주시는 앞으로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숨어있는 백년가게를 적극 발굴해 지원하는 등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성공모델을 확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호민기자 kkk40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