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FAIR 코리아 개막… 850개사 참여 3일까지
G-FAIR 코리아 개막… 850개사 참여 3일까지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0.31 20:1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G-FAIR 2019)’가 31일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G-FAIR 2019’는 850개사, 1200여개 부스 규모로 11월 3일까지 진행된다.

올해 22회째인 ‘G-FAIR 2019’는 최신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에 따라 리빙·다이닝·레저·뷰티로 품목을 구성해 전시했다.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조성했다.

특히 올해에는 사물인터넷·VR·드론·3D프린터·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제품과 서비스는 물론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친환경자제,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 스포츠 및 캠핑 용품 등 다양한 생활 소비재를 선보인다.

전시장 중앙에 마련된 ‘E-커머스관’에선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한다.

FTA 체결지역 중심으로 선별된 900여명의 해외바이어들과 국내 제조 및 유통대기업 구매담당자 400여명이 참여해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펼친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