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 개소
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 개소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0.31 20:2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기술 국산화·상용화
글로벌 시장 진출 적극 지원”
안산 강소연구개발특구 내 위치
대학·기관·스타트업 긴밀 협력
‘4차 산업분야’ 기술 강국인 러시아와의 기술협력 강화를 위한 ‘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가 31일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창업보육센터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센터를 중심으로 도내 중소기업이 기초과학 및 첨단과학 분야에서 비교 우위에 있는 러시아의 기술을 국산화, 상용화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에리카캠퍼스 창업보육센터 내 315㎡ 공간에 마련된 센터는 IT·신소재·광학·로봇·VR 분야 러시아 제품을 전시한 ‘혁신기술제품 전시관’과 기업 입주 공간 등을 갖췄다.

센터에는 러시아어가 가능한 전담 인력이 상주하며 러시아기술공사, 하나금융투자, 민간컨설팅 기업 등 관련 기관이 입주해 각종 기술 협력 사항을 지원한다.

도는 센터가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안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안에 위치해 대학, 연구기관, 스타트업과 긴밀한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개소식에선 경기도, 한양대, 경기테크노파크(경기TP), 하나금융투자, 한-러비즈니스협의회(KRBC) 등 5개 기관 간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성공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도는 센터 설치·운영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 한양대 에리카캠퍼스는 창업보육 공간제공 및 산학협력 추진, 경기TP는 도가 위탁한 센터 관련 사업진행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하나금융투자는 금융 및 투자상담 지원, ‘한·러 공동펀드’ 조성 등을 추진하며 한-러비즈니스협의회는 기술매칭 및 기술협력 자문 등을 수행하게 된다.

이재명 지사는 “첨단산업에 관한 원천기술을 가장 많이 보유한 러시아와 경기도가 협력관계를 잘 맺어나간다면 러시아가 가진 원천기술을 상업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