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적마일리지’ 소멸 부작용 개선 온 힘
경기도 ‘공적마일리지’ 소멸 부작용 개선 온 힘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3 19:37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4년간 환산시
1억1천만원 어치 소멸 예정

항공사측 제도개선 요청 반려
道, 양도·기부 등 계속 추진
경기도가 ‘공적 항공마일리지’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공무원의 출장이나 공무상 여행으로 적립된 공적 항공마일리지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채 소멸되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소멸 예정(발생 시점 10년 경과)인 도 소속 공무원의 ‘공적 항공마일리지’는 총 1천164만 마일에 달한다.

연도별 소멸 예정 마일리지는 2020년 281만3천 마일, 2021년 231만1천 마일, 2022년 267만2천 마일, 2023년 384만6천 마일 등이다.

항공사별 마일리지 환산 금액에 다소 차이는 있으나 최소 10원으로 마일리지 가치를 환산하면 앞으로 4년간 소멸하는 경기도의 공적 항공마일리지는 1억1천만원어치 규모다. 마일리지 적립실적에 따라 보너스 항공권(왕복)을 받으면 일본(3만), 동남아(4만), 유럽·북미(7만), 남미(10만) 등 세계 어디라도 다녀올 수 있다.

이에 도는 공무 출장 시 직원들에게 개인 명의로 적립된 공적 마일리지를 우선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 국내는 최소 1만 마일, 국외는 최소 3만 마일 이상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이 만큼의 마일리지 적립 실적을 가진 직원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또 항공사가 제공하는 마일리지 활용 좌석 수 자체가 적고, 이마저도 최소 3개월 전 예약해야만 사용할 수 있다.

도는 마일리지를 이코노미석에서 비즈니스석 등으로 업그레이드할 때 사용하려 해도 3급 이상 공무원만 비즈니스석을 이용할 수 있어 혜택 대상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같은 불합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기관 명의로 적립되는 공적 마일리지제’나 ‘사회적 약자에게 양도·기부할 수 있는 공적 마일리지제’ 도입을 항공사와 정부 부처에 제안, 제도 개선을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이미 올해 초 국내 항공사 2곳에 이런 내용의 제도 개선 요청 공문을 보냈으나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도 관계자는 “민간기업에만 직원들의 마일리지를 관리할 수 있는 혜택을 부여하고, 공공기관은 제외하는 것은 다소 불합리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제도가 개선되면 공공기관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가 있는 만큼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