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교육기관 학생들도 급식비 지원받나
대안교육기관 학생들도 급식비 지원받나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3 19:52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2차 조사 후 예산반영키로
경기도가 내년부터 무상급식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안교육기관에 급식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내년부터 도내 대안교육기관(인가 비인가)인 유·초·중·고등학교 과정 학생들에게 급식비를 무상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조사한 결과 수원과 안양 등 25개 시·군 118곳(8천203명)에 급식비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여주·오산·동두천·가평 등 5개 시·군은 대안교육기관이 없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내년 대안교육기관의 무상급식 시행에 소요되는 사업비는 76억3천500만원(도 22억9천만원, 시·군 53억4천500만원) 규모로 분석됐다.

사업비는 10개월 간 매달 20일씩 급식을 제공하는 것을 기준으로 산출됐다.

1식 평균 단가는 4천654원(초등 3천954원, 중등 4천818원, 고등 5천190원)으로 추정됐다.

도는 최종수요 확인을 위해 시·군을 대상으로 2차 수요조사중이다.

도는 이를 근거로 최종 사업비를 내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달 25일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협의 요청 공문을 보냈다.

법적 협의기간은 60일로 다음달쯤 처리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2차 수요조사를 거쳐 내년에 지원할 대안교육기관 학생들의 수요 규모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