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유한준·김강민 등 19명 FA 신청
프로야구 유한준·김강민 등 19명 FA 신청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1.03 19:57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 FA 선수 2명도 영입 가능
박정배·나주환, SK 재계약 준비
장원준 2년 연속 FA 권리 포기
올 시즌을 끝으로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선수 중 19명이 FA 권리 행사 승인을 신청했다.

KBO는 3일 2020년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24명 중 유한주(KT 위즈)과 김강민(SK 와이번스·이상 외야수) 등 19명이 권리 행사 승인을 신청해 FA 시장에 나오게 됐다.

이번에 FA 시장에 나오는 선수는 유한준, 김강민 외에 내야수 안치홍과 김선빈(이상 KIA 타이거즈), 내야수 오재원(두산 베어스), 투수 오주원, 포수 이지영(이상 키움 히어로즈), 투수 송은범과 진해수, 내야수 오지환(이상 KG 트윈스), 포수 김태군, 내야수 박석민(이상 NC 다이노스), 투수 정우람과 윤규진, 내야수 김태균, 외야수 이성열(이상 한화 이글스, 외야수 전준우, 투수 손승락과 고효준(이상 롯데 자이언츠) 등이다.

총 19명이 FA 신청하면서 10개 구단은 다른 팀 소속이던 FA 선수를 최대 2명까지 영입할 수 있다.

KBO리그에서는 FA 권리 승인 선수가 1∼10명이면 각 구단은 1명, 11∼20명이면 2명, 21∼30명이면 3명까지 영입할 수 있다.

2020년 FA 승인 선수는 4일부터 국외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의 협상과 계약이 가능하다.

타 구단에 소속됐던 FA 선수와 계약한 구단은 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의 200%에 해당하는 금전보상과 구단이 정한 20명의 보호선수 외 선수 1명을 보상해야 한다. 해당 선수의 원소속 구단이 보상 선수를 원하지 않으면 전년도 연봉의 300%로 보상을 대신할 수 있다.

이번 FA 시장에는 지난해 양의지(NC)와 같은 ‘특급 선수’가 보이지 않지만 내야수 안치홍, 외야수 전준우, 투수 정우람 등은 ‘대어급 선수’로 분류되고 경험 많은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도 이번 FA 시장에서 주목할 선수다.

내야수 오지환과 김선빈, 투수 송은범 등도 전력 보강을 원하는 구단이라면 눈여겨볼 FA다.

한편 SK 투수 박정배와 내야수 나주환은 FA 권리를 포기하고 SK와 재계약을 준비중이며 무릎 연골 수술을 받고 재활중인 두산 좌완 투수 장원준은 2년 연속 FA 권리를 포기했다.

역시 FA 권리를 포기한 장원삼은 LG를 떠나 새 팀을 찾고 있으며 손주인은 은퇴를 결정하고 삼성 구단 프런트로 새 출발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