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금융위·업체 2곳 압수수색…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검찰, 금융위·업체 2곳 압수수색…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4 19:24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4일 금융위원회와 업체 2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유 전 부시장의 금융위 근무 당시 업무 관련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또 유재수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된 업체 2곳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유재수 전 부시장의 금융위원회 국장 시절 비위와 관련해 오늘 오전 10시부터 금융위와 업체 2곳을 압수수색 중이다"라며 "구체적 혐의사실 등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그는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최근 사직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이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등 유 전 부시장과 유착 정황이 있는 업체 4곳을 압수수색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달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 감찰과 금융위원회 사직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자 "경미한 품위 위반 사항이 있었지만 크게 해석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금융위 국장이라는 중요한 자리를 내려놨기 때문에 이미 처벌받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과의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