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소각장 현대화사업 民官 갈등 계속
인천 청라소각장 현대화사업 民官 갈등 계속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1.04 19:51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노후 소각시설 개선 필요”
박남춘 시장 “합리적 해법 최선”
청라국제도시연합회 반발
“소각장 즉각 폐쇄·이전해야”
박남춘 인천시장이 4일 청라호수도서관에서 열린 ‘서구지역 현안 주민설명회’에서 청라소각장 관련 인천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4일 청라호수도서관에서 열린 ‘서구지역 현안 주민설명회’에서 청라소각장 관련 인천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구 지역현안 주민설명회 개최

인천 청라소각장의 현대화사업을 놓고 인천시와 청라국제도시 주민 간 갈등이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4일 인천시와 서구에 따르면 시는 이날 서구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구 지역 현안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설명회는 청라소각장을 포함해 서구 현안을 설명하고 주민과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청라소각장이 노후화 때문에 자주 고장이 나 조속히 시설을 개선해야 한다며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5년 서구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사용 종료에 맞춰 직매립하는 쓰레기양을 최소화 하려면 청라소각장 등 노후 소각 시설 개선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날 시는 소각장 현대화사업과 관련한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용역 진행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라주민으로 구성된 청라국제도시연합회는 설명회장 앞에서 설명회 개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여는 등 반발했다.

연합회는 설명회 개최를 1시간가량 앞둔 오후 1시부터 청라소각장 현대화사업에 반대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피켓을 들고 ‘소각장을 즉각 폐쇄하라’는 구호도 외쳤다.

이 단체는 많은 주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평일 오후 8시 이후나 주말에 설명회를 개최해달라고 인천시에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청라주민들은 “2002년 청라소각장 가동 이후 악취 등 환경피해를 입었다”며 “즉시 소각장을 폐쇄한 후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서구 이외에 인천의 다른 5개 군·구의 폐기물도 청라소각장에 반입되고 있다”며, “쓰레기를 발생지에서 처리한다는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박남춘 시장은 “소각장을 이전·폐쇄하는 부분을 포함해 용역을 해서 사업방향을 결정할 것”이라며 “소각장 폐쇄가 주민들의 의견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시도 합리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