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문화콘텐츠 활용 ‘부평상권 살리기’ 연구용역 보고
패션·문화콘텐츠 활용 ‘부평상권 살리기’ 연구용역 보고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1.04 20:10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 구청장 “성공 최선 지원”
상인회·지역사회 합심 강조
인천 부평구는 ‘패션·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부평상권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차준택 구청장과 구의원, 부평역 주변 상권 상인대표, 관련 부서장 등 40여 명이 참석해 용역업체로 선정된 ㈜모라비안앤코의 착수보고를 듣고 부평상권 발전을 위한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2월 부평 미래전략 정책발굴 TF 스터디를 통해 도출된 ‘부평에 잠재되어 있는 패션, 문화콘텐츠 등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상권을 활성화 해보자’는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인천시로부터 1억원의 시비를 받아 추진하게 됐으며, 올해 10월부터 7개월 간 연구용역을 실시, 내년 5월에 용역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연구용역이 부평의 미래성장을 주도하는 지속가능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상인회, 지역사회와 힘을 모으고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