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여 남은 총선… 여야 선거체제로 전환
5개월여 남은 총선… 여야 선거체제로 전환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04 20:1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내달 10일쯤 선대위 구성
한국, 인재영입 작업에 가속도
바른미래, 최고위 빈자리 메꿔
정의, 예비역 해군 준장 입당식
내년 21대 총선이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각 당은 총선기획단을 꾸리고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는 등 본격적인 총선 채비를 위한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일 총선 준비를 총괄할 총선기획단 구성을 완료했다.

윤호중(구리) 사무총장이 단장을 맡은 총선기획단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소병훈(광주갑) 조직부총장 등 당 안팎의 15명으로 꾸려졌다.

총선기획단은 향후 전체적인 총선 전략 및 주요 정책 공약 수립, 공천 세부 규칙 결정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여성·청년을 핵심 키워드로 삼은 총선기획단에는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프로게이머 출신 사회운동가 황희두씨 등도 합류했다.

민주당은 다음달 10일쯤 정기국회가 끝나면 곧바로 선거대책위원회도 구성키로 했다.

‘조국 정국’ 이후에 당 일각에서 지도부를 겨냥한 쇄신론이 제기되자 이해찬 대표가 최근 조기 선대위 구성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지난주 총선기획단을 꾸린 한국당 역시 이날 총선기획단 임명식 및 1차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들어갔다.

박맹우 사무총장이 단장으로 한 총선기획단은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당 상임특보단장인 이진복 의원이 총괄팀장을, 전략기획부총장 추경호 의원이 간사를 맡았다.

총선기획단은 앞으로 매주 월·수요일 정례회의를 열고 공천 룰 확정 등에 착수할 예정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총선기획단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천 방안을 포함해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와 신뢰를 되찾아올 모든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2차 발표도 추진하는 등 인재영입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지난달 31일 발표된 1차 인재영입 물망에 올랐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놓고 논란이 일자 2차 발표 시기나 내용 등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정당에서도 총선 준비 작업에 나섰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문병호 전 최고위원의 탈당으로 공석이 된 지명직 최고위원에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임명했다.

정의당은 이자스민 전 의원을 영입한데 이어 4일 이병록 예비역 해군 준장의 입당식을 개최했다.

이자스민 전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 출신이고 이 전 준장은 민주당 국방안보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