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기획단 출범
민주당 총선기획단 출범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04 20:1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단장에 유호중 사무총장
윤관석·소병훈·백혜련 등 포함
더불어민주당은 4일 총선기획단을 구성하고 내년 총선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윤호중(구리)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된 15명의 제21대 총선기획단 명단을 국회 정론관에서 공식 발표했다.

총선기획단장은 윤호중 총장이 맡았고, 기획단은 당 안팎의 15명으로 구성됐다.

기획단에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관석(인천 남도을) 정책위 수석부의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소병훈(광주갑) 조직부총장, 백혜련(수원을) 여성위원장, 장경태 청년위원장이 포함됐다.

강훈식·금태섭·제윤경·정은혜 의원 등 초선 의원 4명도 이름을 올렸고, 정청래 전 의원도 합류했다.

외부 인사로는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프로게이머 출신 사회운동가 황희두 씨가 활동하게 된다.

기획단은 앞으로 조직, 재정, 홍보, 정책, 전략 등 산하 단위를 구성하고서 전반적인 총선체제의 ‘밑그림’을 그리게 된다.

총선기획단은 5일 첫 회의를 갖고 분과 구성 및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다.

윤 총장은 기획단 구성과 관련해 “기획단 여성 비율을 33%, 15명 중 5명을 여성으로 구성했고 청년은 4명 27%로 구성했다”며 “청년 중에서도 30대 2명, 20대 1명까지 20~30대 청년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는 인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준비하면서 무엇보다 청년들이 가지고 있는 공정성에 대한 관심, 이런 것들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젊은 층의 의견과 정서를 전달해줄 수 있는 분을 선정하려 노력했고 당내에서도 다양한 의견을 가진 분들의 참여를 최대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원장이 인재영입을 주도하느냐에 대해선 “그 부분은 당 대표께서 역할을 어떻게 해주시느냐에 달려 있는 문제”라며 “양 원장은 지금까지 기획단 구성에서 민주연구원장이 빠진 적이 거의 없어 당연직으로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공천 물갈이 폭 확대에 대해선 “하위 20%라고 해서 전원이 물갈이 대상은 아니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