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 제안 12개 사업 내년 예산안 반영
경기도의회 민주 제안 12개 사업 내년 예산안 반영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5 20:2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 무상급식·청소년 반값 교통비 등 1조166억 규모
도내 150개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 등 미세먼지 대책도
염종현 대표의원 “돼지열병 예산 등도 꼼꼼히 살필터”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을 비롯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5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2020년 경기도와 도교육청 예산안에 반영할 12개 사업을 발표하고 있다./경기도의회 제공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을 비롯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5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2020년 경기도와 도교육청 예산안에 반영할 12개 사업을 발표하고 있다./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1조100억원 규모의 12개 정책사업이 경기도와 도교육청의 내년도 사업에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은 5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0년 본예산 정책제안 사업을 발표했다.

도의회 민주당이 제안한 정책사업은 12개 사업 1조166억원 규모다.

우선 교육·청소년 분야에 3개 사업에 5천312억원이 반영됐다.

여기에는 고교 무상급식 예산 3천283억원이 담겼다.

이 예산은 도가 657억원, 도교육청이 1천707억원, 시·군이 919억원 등을 부담하게 된다.

올해 2학기 도입된 고교 3학년 무상교육을 내년까지 확대 시행할 1천629억원도 포함됐다.

무상교육 범위를 교통비까지 확대한 ‘하루 두 번 청소년 등·하교 반값 교통비’도 추진된다.

이 사업은 버스로 통학하는 청소년의 교통비 중 절반을 환급함으로써 연간 1인당 최대 약 19만원의 교통비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 것으로 400억원이 소요된다.

미세먼지를 비롯한 환경개선 분야도 6개 사업에 4천591억원이 배정됐다.

도내 150개 학교에 체육관을 건립할 예산 3천210억원을 비롯해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확대 1천220억원, 방지시설 유지·관리 사업 확대 44억원 등이다.

공공시설 부지를 활용한 도민참여형 태양광 발전(10억원), 경기도 숨 쉬는 버스정류장 시범사업(9억8천만원), 미세먼지 대응과 교육적 활용을 위한 학교 숲 조성사업(97억5천만원) 등의 예산도 담겼다.

노후 생활 SOC 정비 사업(250억원), 공동주택 전자결재 시스템 도입 시범사업(7억원), 도립 노인전문병원 내 취약계층 대상 회음부 비데케어 서비스 지원 시범사업(6억2천만원) 등을 중심으로 한 민생편의를 위한 노후생활 SOC 정비분야에는 263억원이 반영됐다.

염 대표의원은 “당면 과제인 일본 경제침략 대응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아프리카 돼지 열병 사태에 대한 대응과 농가 지원 방안, 자치분권의 실현 등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예산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