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가 살해 자백한 화성 초등생 유골 수색범위 확대
이춘재가 살해 자백한 화성 초등생 유골 수색범위 확대
  • 박건 기자
  • 승인 2019.11.06 20:14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공원 일대 3천300㎡ 1차 작업
특이점 발견 2천㎡ 굴삭기 동원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 유골 수색 범위를 확대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는 8일 화성시 A 공원 일대 3천300㎡를 대상으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8)양의 유골 수색 작업을 추가로 시작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은 “김양의 유가족이 수색확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A 공원 일대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이다.

이곳은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 가량 거리가 있지만, 그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수색·발굴작업이 불가능하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A 공원 일대 3천600㎡를 5㎡씩 나눠 페인트를 칠하듯 지표투과 레이더(GPR)와 금속탐지기로 한 줄씩 특이사항을 체크했고, 2∼3일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삽 등을 이용해 50㎝∼1m가량 아래로 파내 지질 분석을 했다.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경찰은 지난 4일부터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포함한 2천㎡를 대상으로 굴삭기 1대를 동원해 흙을 파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 범위가 확대되는 구역에 지표투과 레이더 장비 등을 투입해 특이사항을 체크하는 등 기존 구역과 똑같은 절차로 수색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