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중기들 대형 수출계약 알고 보니… GBC 덕분
도내 중기들 대형 수출계약 알고 보니… GBC 덕분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6 20:33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어 발굴부터 계약체결까지
현지전문가들, 전 과정 밀착지원
경기도내 중소기업들이 8개국에서 운영중인 경기비즈니스센터(GBC) 도움으로 최근 잇따른 대형 실적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각국에 설치된 GBC는 현지전문가들이 도내 중소기업의 지사역할을 대신해 바이어 발굴에서부터 계약체결까지의 전 과정을 ‘밀착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반려동물용 국소지혈제 제조업체인 ㈜테라시온바이오메디칼(성남)은 지난 5월 GBC 광저우를 통해 상하이 애완동물용품업체 T사 및 홍콩 애완동물용품 및 약품업체 S사와 각각 289만 달러, 37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체결에는 GBC 광저우의 도움이 컸다.

GBC 광저우는 제품에 대한 바이어 의견을 수집·제공, 신제품 개발 방향 설정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중국 내 시장조사 ▲각종 인허가 지원 ▲중문 홍보물 제작 시 번역 및 감수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테라시온바이오메디칼의 수출계약 성사를 뒷받침했다.

화장품 제조업체 D사(화성)도 지난 7월 GBC 충칭의 도움으로 상하이 W사와 5년간 570만 달러 규모의 제품 공급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GBC 충칭은 수차례에 걸친 워크숍을 통한 의견 조율과 코칭 및 중재자 역할 수행을 통해 MOU 체결에 힘을 보탰다.

성남시에 위치한 DIY벽지 생산업체인 P사는 GBC 쿠알라룸푸르를 통해 말레이시아 내 최대 벽지 및 카펫 유통바이어인 W사와 150만 달러의 유통계약 체결에 성공했다.

P사는 동남아 홈쇼핑 유통 바이어를 찾던 중 GBC 쿠알라룸푸르의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대형 유통바이어 W사를 만나게 됐고, 꾸준하게 협상을 벌인 끝에 동남아 시장 진출에 성공할 수 있었다.

현재 도는 ▲중국(상하이, 션양, 광저우, 충칭) ▲인도(뭄바이) ▲러시아(모스크바)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 ▲미국(LA) ▲베트남(호치민) ▲이란(테헤란) ▲케냐(나이로비) 등 해외 8개국 11곳에 GBC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05년 인도 뭄바이 첫 사무소 개설 이후 GBC를 통한 수출지원 실적은 총 1천600개사, 2억3천298만 달러(한화 2천9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오후석 도 경제실장은 “일본 수출규제와 보호무역주의로 어려운 무역 환경 속에서 GBC를 통한 수출계약 성공사례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