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초등학생 “자매도시 무주군 다녀왔어요”
의왕시 초등학생 “자매도시 무주군 다녀왔어요”
  • 이상범 기자
  • 승인 2019.11.07 20:05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 등 인솔… 학생 24명 참가
곤충박물관·태권도원 등 견학

 

의왕시 초등학생들이 7일 자매도시인 전북 무주군을 방문해 청소년 문화탐방 시간을 가졌다.

자매도시인 무주군의 초청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관내 초등학생 24명과 교사, 인솔공무원 등 30명이 참가했다.

이날 방문 학생들은 오전에는 무주군의 명소인 반디랜드 곤충박물관을 견학하고, 오후에는 태권도원과 태권도 시범공연을 관람했다.

또 직접 태권도를 체험해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교류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새로운 문화를 체험해 보고, 자매도시간의 우의를 다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무주군과 청소년 교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활발한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왕시는 무주군과 2014년부터 본격적인 교류를 시작했으며, 지난달 31일에는 무주군 초등학생 30여 명이 의왕시를 방문해 레솔레파크를 견학하는 등 활발한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

/의왕=이상범기자 ls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