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자유한국당 보수통합 실무 협상자로 내정 받아
홍철호, 자유한국당 보수통합 실무 협상자로 내정 받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07 20:1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세력 통합논의 대화창구役
‘변혁’도 신당 기획단 구성키로
자유한국당은 7일 보수 통합의 사전 협의를 위해 홍철호(김포을) 의원과 이양수 의원을 실무협상자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날 열린 총선기획단 2차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황교안 대표는 보수통합을 위한 통합협의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가 화답하면서 통합 논의는 물살을 타게 됐다.

홍철호·이양수 의원은 향후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을 비롯해 재야 보수세력들 간 진행될 통합 논의 과정에서 대화창구 역할과 함께 실무작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제안한 보수우파 대통합 제안 중 통합기구부터 가능한 빨리 구성하겠다”며 “홍철호·이양수 의원은 우선 내정한 사전 준비 실무팀으로 보수통합 상대측에서도 실무팀이 정해지면 바로 실무 협상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저쪽(유승민 의원 측)에서 상대가 정해지는대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긴 통합과정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우리공화당과의 통합논의와 관련해서도 “(당내 협상)기구가 정해지는대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우선 실무팀을 정한 것이 (보수 통합의) 작은 시작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변혁은 이날 신당 창당을 위한 신당기획단을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안철수계’ 권은희 의원과 ‘유승민계’ 유의동 의원이 공동단장을 맡는다.

다만, 유 대표는 “3년 전 탄핵 문제에 매달린 분들과 같이 보수재건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은 현실성이 없는 생각”이라며 공화당과의 통합에는 선을 긋고 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