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선고받은 자사고·외고 강력 반발 “선택권 박탈”
시한부 선고받은 자사고·외고 강력 반발 “선택권 박탈”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1.07 20:22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계획규탄 기자회견 “공정성 미명하에 말살”
교총 “교육 다양성 포기선언… 합의로 결정돼야”
전교조 “고교 서열화 해소 늦은 감 있지만 환영”
‘2025년 일반고 전환’ 각계 반응

정부가 7일 2025년 자사고와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해당 학교들은 거세게 반발한 반면 교육관련 단체 등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고에서 정부 계획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평등교육을 한다며 학생의 학교 선택권을 빼앗고, 공정성이라는 미명하에 다양한 교육에 충실해 온 자사고를 말살시키려 한다”며 “국면 전환을 위해 교육을 건드리며, 각종 죄를 오로지 자사고와 외고에만 뒤집어 씌우는 것이 분통하고 억울하다”고 성토했다.

앞서 전국 외고·국제고 학부모연합회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학생들은 적성과 특기에 따라 공교육 내에서 외고·국제고를 선택했을 뿐인데 특혜를 받은 것처럼 오인되고 있다”며 “정부가 교육 문제를 정치적 관점에서 다루면서 힘의 논리로 결론을 내렸다”고 페지 철회를 주장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도 7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정부 결정은) 헌법정신 훼손이자 교육 다양성 포기선언이며, 현실적 대안도 없는 교육 평둔화 처사”라고 비판하며 “고교체제는 학생에게 다양한 교육기회를 열어주고 미래사회에 대응한 인재육성을 고려해 국가적 검토와 국민적 합의로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고교학점제 도입과 관련해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려면 학생들의 수요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개설해야 하는데, 교원 확충 방안도 없이 일반고 역량을 강화한다고 한다”며 “정치이념의 교육 개입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고교 서열 해소는 교육계에서 굉장히 오랫동안 요구해온 문제로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정부의 이번 조치는 환영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전교조는 “현 정부 임기 내 해결하지 않고 차기 정부로 넘어가게 돼 정책의 연속성을 담보하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도 이날 성명에서 “외고·자사고는 특권층의 입시 수단으로 악용돼왔고 ‘그들만의 리그’라 불리는 특권층 네트워크는 사회 통합을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실질적 평준화가 가능하도록 취약 지역·학교에 대한 인력·예산 등의 어퍼머티브 액션(적극적 조치), 평준화 기조와 배치되는 정시 확대 철회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학부모들도 반응이 엇갈린 가운데 이모(수원 권선동·55)씨는 “두 자녀가 수원외고를 다녔는데 월 100만원의 수업료를 내지만, 학교안에서 봉사활동 등 학종에 대한 모든 것이 이뤄지다보니 부모들이 당연히 선호할 수 밖에 없다”며 “외고 등을 없애는데는 동의하지만, 일반고에서 이런 교육시스템을 적극 도입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