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통합 소통 채널 TF 가동
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통합 소통 채널 TF 가동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7 20:27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지방-시행자 소통 창구
첫 회의서 판교 모델 공유
광역교통수단 적정공급 협력
경기도는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정책으로 추진 중인 3기 신도시 등 대규모택지의 성공적 모델 구축을 위해 ‘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조성을 위한 TF’를 구성, 본격 가동한다고 7일 밝혔다.

3기 신도시 중 도내에는 24만 가구가 공급된다.

도는 남양주 왕숙·왕숙2, 하남 교산, 과천 과천지구 등 10만500가구 사업시행자로 행정지원을 맡는다.

이 가운데 하남과 과천 등 2곳의 사업시행은 경기도시공사가 함께 할 예정이다.

TF는 경기도 21개 부서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시공사, LH 등으로 구성됐다.

도는 이번 TF 구성을 통해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 사업시행자로서의 주도적인 계획수립 뿐 아니라 ‘중앙-지방-시행자’를 아우르는 통합 소통채널 창구역할을 할 계획이다.

TF는 지난 6일 열린 첫 회의에서 자족기능 강화 방안에 대한 모델로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현황 등을 공유하고, 퍼스널 모빌리티(개인형 이동수단) 활성화 및 친환경(수소·전기) 충전인프라 마련 등 미래 신 교통수단에 대한 논의를 했다.

또 철도 및 BRT(간선급행버스)·버스 등 광역교통수단에 대한 적정 공급을 위해 중앙 정부와 최대한 협력해 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선정된 과제는 교통·자족·계획·시행·행정지원·특화 등 약 16개분야로 앞으로 과제들에 대한 공동 검토로 구체화하고 특화시킬 계획이다.

TF는 100만㎡ 이상의 대규모 택지 7곳을 대상으로 분야별, 지구별, 기관별 주제에 따라 상시 운영될 예정이며 기초 지자체의 의견도 최대로 수용해 공동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김준태 도 도시주택실장은 “3기 신도시는 우리가 함께 만드는 도시다. 1·2기 신도시의 문제점을 보완해 자족기능이 강화된 도시로 조성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