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포트홀 보수트럭 운영 전국 지자체 최초 전용장비 도입
파주시, 포트홀 보수트럭 운영 전국 지자체 최초 전용장비 도입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11.07 20:37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포트홀 보수트럭을 도입,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포트홀은 주로 해빙기 및 호우철에 집중적으로 발생되며 이로 인한 차량파손, 급제동 및 급선회로 2차 사고를 야기한다. 또한 도로 표면의 노후와 교통하중 증가 및 동결, 팽창, 융빙 등에 의해 표면이 침하 및 탈락되는 현상이 발생해 많은 교통사고를 유발한다.

시는 최근 운정신도시 등 각종개발이 진행되며 중차량 통행이 증가해 많은 포트홀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파주시의 포트홀 발생건수는 약 4천600여 건이다.

이에 안전하고 신속한 보수를 위해 보수장비를 도입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운전자들의 불편과 도로위의 사고 위험을 줄여 시민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도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