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국가대표 핸드볼, 보너스 두둑
여자 국가대표 핸드볼, 보너스 두둑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1.07 21:0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볼협회,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 1인당 1천만원 포상
대한핸드볼협회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룬 여자 국가대표팀에 포상금을 지급했다.

협회는 7일 최태원 회장을 대신해 길병송 부회장이 충북 진천 선수촌을 방문, 훈련 중인 여자 대표팀 선수들을 격려하고 선수들에게 각 1천만원씩 총 2억원의 포상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9월 아시아 지역 예선을 통과,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부터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금자탑을 쌓았다.

남녀를 통틀어 올림픽 본선에 10회 연속 진출한 국가는 한국 여자 대표팀이 유일하다.

최태원 회장은 길 부회장을 통해 “여러분들은 핸드볼의 역사, 현재의 주역, 미래 후배들의 희망”이라며 “내년 도쿄 올림픽까지 즐겁고 행복한 핸드볼 스토리를 만들어보자”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30일 일본에서 개막하는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해 훈련 중이다.

최태원 회장은 2008년부터 대한핸드볼협회를 이끌고 있으며 2011년 핸드볼 전용 경기장 건립, 2012년과 2016년 남녀 실업팀 창단, 핸드볼 발전재단 및 핸드볼 아카데미 설립 등 한국 핸드볼 발전에 기여해왔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