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이 끝이 아니란다…고3에 예비사회인 프로그램 도입
수능이 끝이 아니란다…고3에 예비사회인 프로그램 도입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1.12 20:5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고3 학생들은 학교에서 운전면허·컴퓨터 자격증 등을 따거나 금융·세금 교육을 들을 수 있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수능 시험 당일인 14일부터 이달 30일까지 총 17일을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는 이 기간에 고3 학생을 대상으로 한 '예비사회인 맞춤형 프로그램'이 처음으로 도입된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운전면허 취득에 필요한 교통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워드프로세서, 컴퓨터 활용능력 등 컴퓨터 관련 자격증 취득을 위한 필기시험도 준비할 수 있게 된다.

교통안전교육에는 전국 82개 고교에서 1만8천명명이 신청했다.

또 신용관리·증권 등 금융교육, 근로계약서 작성법·성희롱 예방 교육 등 노동교육, 세금 관련 교육 등을 학교에서 받을 수도 있다.

강의는 외부강사가 학교를 방문해 진행되며, 예비사회인 맞춤형 프로그램 신청방법 등 세부내용은 교육부 홈페이지·블로그, 창의인성교육넷 '크레존',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에듀넷 티클리어'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입시 공부 때문에 마음껏 하지 못했던 체육활동을 제공하는 학교도 있다.

1천300여곳 학교는 교내 스포츠 리그, 사제동행 경기, 스키·스케이트 강습, 스포츠 스타 특강 등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역 공공기관에서는 인문학 콘서트, 캠프, 문화예술 교육, 중소기업 모의 면접 등 자기계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학교는 수능 전후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집중 생활지도와 안전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와 경찰 등은 안전 특별기간에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을 강화하고 주류를 판매하는 업소에 청소년이 출입하거나 고용되는지, 청소년에게 술·담배를 판매하는 영업장이 있는지 등을 점검·수사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어촌 펜션을 대상으로 소방 안전 및 식품 위생 점검을 펼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호텔 및 콘도를 점검하고, 보건복지부는 여관·모텔을 점검한다.

국토교통부는 유관 기관·업체와 함께 청소년이 무면허로 렌터카나 차량공유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도록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해 강릉 펜션 사고를 통해 작은 부주의와 방심이 학생 안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깨달았다"며 "학생 안전 보호에는 범사회적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