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백화점 호조·면세사업 안정에 분기 사상 최대 매출
신세계, 백화점 호조·면세사업 안정에 분기 사상 최대 매출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11.12 20:5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영업 호조와 면세 사업 안정화에 힘입어 신세계가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코스피 상장사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약 9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6.6%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약 1조6천2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약 521억원으로 37%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인천터미널점 철수로 총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었다.

3분기 총매출액은 9천52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2%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인천터미널점과 SSG닷컴으로 이관된 백화점 온라인몰의 매출을 합친 수치로 오프라인 기존 점 매출만 비교하면 오히려 4.6% 늘었다.

특히 강남점과 본점 등 대형점포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고 명품(33%)과 남성(10%), 가전(8%), 아동(6%), 잡화(6%) 등 식품을 제외한 전 품목의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도 506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신장했다.

신세계면세점의 3분기 매출액은 7천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8% 신장하면서 분기 최대 매출에 힘을 보탰다.

명동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강남점은 93% 신장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강남 등 대형점 중심의 백화점 영업 호조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과 패션 부문 외형 확대, 면세 사업의 안정화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